서울 홍익대앞에 있는 막걸리집 월향. 낮술환영이 발길을 멈추게 한다. 그럼 딱 한잔만 할까? 




이 집 메인은 유기농 현미 막걸리다. 그리고 그외 각지의 막걸리도 먹을 수 있다고 한다. 부산의 생탁도 보이고. 안주도 좀 독특하다.  




메뉴판을 보니 부산의 생탁은 11번 막걸리. 원산지보다는 좀 비싸다. 부산의 술집에서 한통 삼천원 짜리가 여기선 한통보다 조금 모자란 게 6천원. 그래서 서울에서 생탁을 먹는 게 어딘가. 부산의 향수를 느끼고 싶다면 그 몇천원 땜에 고민할 것 같진않다.  




월향을 시키니까 기본으로 김치와 홍당무 색깔의 고구마 안주가 나온다. 안주는 세개, 두부튀김, 치즈어리굴젓, 당일 통영에서 공수한 생굴과 굴무침을 시켰다. 




안주가 너무 예뻐서 물어보니 사장님이 한 분을 데려와서 푸드스타일리스트라고 소개한다. 

아참 여기 사장님을 소개 안했다. 사장님은 중앙일보 기자였는데 촛불 때 내부비판했다가 결국 회사를 그만두게 된 이여영 기자다. 이여영 기자는 중앙일보에서 나온 후 라디오와 케이블 등에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. 작년엔 20대 여성의 직장생활을 다룬 책도 한 권 썼다. 

사장님에게 부산지하철노보 인터뷰를 해줄 수 있냐고 물었다.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'물론이죠'라고 답한다. 이렇게 해서 부산지하철노보 다음 인터뷰는 이여영 기자로 정해졌다. 

물어볼 게 참 많을 거 같다. 내부비판 과정도 궁금하지만 지금 사장으로 재직(?) 중인 막걸리집도 재밌을 것 같다. 몇마디 들었는데 막거리에도 일가견이 있는 것 같다. 재야에서 막걸리에 일가견을 가질려면 얼마나 많은 섭렵이 있었을 것인가. 이여영 기자가 쓴 책을 보니 상사들과 마시는 회식 빼고는 술을 거부하지는 않는다고 한다. 

이여영 기자가 누군지 더 알고 싶으신 분은 그의 책을 한 보셔도 좋고. 물어볼 말이 있으신 분은 댓글 남겨주시면 뻔한 거만 아니면 함 물어봐 드리겠다. 




규칙도 두려움도 없이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커서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성심원 2010.03.25 13:50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'낮술 환영'이라는 문구가 정말 마음에 듭니다. ㅎㅎㅎ.
    벌써 취기가 올라오려하네요 ㅎㅎㅎ.

  2. 스스로 2010.03.29 17:3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이여영 기자 ....사진좀 마니 찍어오시길...강탁~~

  3. 부산생탁 2010.04.02 14:1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사장님의 외모가 출중하신데... 미모의 비결을 듣고잡네요 ㅋㅋ 중앙일보에서 내부고발이라.... 참 쉽지않은 결정이었으리라 생각됩니다. 미모만큼이나 심지도 굳건한 모양입니다. 서울 갈 일이 있으면 한번 들려보고 싶네요. ^^

  4. 2010.04.09 09:46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5. archelf 2010.12.25 01:4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렴한 가격으로 생탁을 이 쇼핑몰에서 주문이 가능하더군요 ^^

  6. julyghost 2010.12.30 15:00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서울에 사는 친구 녀석이 생탁을 서울에서 먹을곳이 없다고 투덜거리던데, 좋은 장소네요.
    근데 너무 비싸네요. 온라인에서 주문가능하던데, www.saengtak.kr 여기선 한병에 천원이더군요.
    한번 가보세요.

  7. 금정산막걸리 2011.12.10 12:05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정말 맛좋죠. 100% 국내산 쌀로만 만든~ 최고의 막걸리를 한병에 천오백원인가에 살 수 있는데, 이 가게 넘 비싸게 받고 있군요. 닭도리탕도 허접한게 비싸던데.
    온라인에서 주문해서 집에서 김치부침해서 먹어야 겠어요. ㅎㅎ



티스토리 툴바